독일 괴테하우스 이젠 우리말 설명 들으며 관람이 뉴스 공유하기본문 글자 크기 조정

  16 05월 2024

괴테하우스

[괴테하우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독일에 있는 요한 볼프강 폰 괴테(1749∼1832)의 생가에서 한국어로 음성 안내를 들으며 대문호의 흔적을 둘러볼 수 있게 됐다.

주독일한국문화원은 15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괴테하우스에서 마라이케 헤니히 괴테하우스 관장과 임상범 주독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하고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디오 가이드는 괴테의 작업실과 유품 등 70여 가지 소장품을 약 60분 동안 설명해준다. 지금까지 이곳에선 독일어와 영어로만 오디오 가이드가 제공됐다.

프랑크푸르트 괴테하우스는 괴테가 태어나고 유년기와 청년기를 보낸 생가다. 괴테는 26살이던 1775년 바이마르로 이주하기 전까지 이곳에서 작품활동을 하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명성을 얻었고 대작 '파우스트' 초고를 썼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하우스에서 임상범 주독대사(왼쪽 두번째) 등이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를 듣고 있다. 2024.5.15 [주독일한국문화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괴테하우스는 한국인이 즐겨 찾는 관광명소이기도 하다. 지난해 한국 관광객 약 23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상범 대사는 "유럽의 관문인 프랑크푸르트를 통해 독일과 유럽을 찾는 우리 국민이 보다 큰 자긍심을 갖고 괴테하우스를 관람하며 양국 이해와 교류의 폭을 넓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d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