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만 총통 취임식에 前국가경제위원장 등 대표단 파견세 줄 요약이 뉴스 공유하기본문 글자 크기 조정

  16 05월 2024

브라이언 디스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20일(현지시간)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 취임식에 브라이언 디스 전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 전직 고위 관료 중심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한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1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디스 전 위원장과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 등 전직 당국자와, 리처드 부시 브루킹스연구소 선임 연구원, 주대만 미국대사 격인 로라 로젠버그 미국재대만협회(AIT) 회장 등 초당파 대표단이 대만 총통 취임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디스 전 위원장은 바이든 행정부 첫 NEC 위원장으로서 2021년 1월부터 작년 2월까지 재임했다. 오바마 행정부 때는 백악관 예산관리국 부국장, 국장 대행을 잇달아 역임했으며, 경제 외에 기후변화 문제에도 전문성이 있다.

아미티지 전 부장관은 조지 W. 부시 행정부 때인 2001년부터 2005년까지 국무부 2인자로 재직한 동아시아 외교 전문가다.

또 리처드 부시 선임 연구원은 1997년부터 2002년까지 AIT 회장을 맡았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미국은 20년 넘게 전직 정부 관료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대만 총통 선거 직후와, 총통 취임식 때 파견해왔다"며 "이는 '하나의 중국' 정책과, 오랜 전례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고위 당국자는 "대표단은 취임식에 참석하고, 다양한 인사들을 만날 예정"이라며 중국이 통상적인 미국 대표단 파견에 군사적 압박이나 강압으로 대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양측(중국과 대만) 가운데 어느 쪽에 의한 것이든 일방적인 현상 변경에 반대하며,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뒤 "우리는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대화와, 강압이 아닌 평화적 수단을 활용한 이견 해소를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외빈 참석에 제한이 있었던 2020년 대만 총통(차이잉원) 취임식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미 국무부 장관과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부보좌관 등이 영상 또는 서면으로 축하 메시지를 발표했다.

또 지난 1월 대만 총통 선거 직후에는 스티븐 해들리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제임스 스타인버그 전 국무부 부장관 등이 대만을 찾았다.

1월 총통 선거에서 국민당 허우유이, 민중당 커원저 후보를 따돌리며 민진당 정권을 연장한 라이 당선인은 현 차이잉원 총통보다 더욱 강경한 대만 독립 성향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미중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는 기조다.

따라서 미측 사절이 라이 총통과 만나면 대만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 및 지원 의사는 전하되, 대만 독립과 연결되는 조치는 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이칭더 대만 총통 당선인(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jhcho

관련기사
  • 대만 총통취임사 주목…對중국 강공, 현상유지, 화해 중 방점은?
  • "대만 총통 취임사에 '국가단결'과 '중국에 대한 선의' 담을 것"
  • 퇴임앞둔 대만 총통, '친중' 전 총통과 귓속말…양안 대화 논의?
  • 라이칭더 당선인, 美대표단 면담…'반중 친미' 행보 본격화하나
  • 美대표단 "대만에 대한 약속 확고"…차이잉원 "매우 의미 깊어"